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황국 총력 유세로 막판 표다지기 나서김 후보, 12일 용담로타리서 총력유세...의정활동 경험 내세워
김황국 후보.

김황국 제주도의원 후보(자유한국당, 용담1동∙용담2동 선거구)가 12일 오후 7시 용담로타리에서 총력유세를 펼치고 막판 표 굳히기에 들어간다.

재선 도전에 나서는 김황국 후보는 이날 총력유세에서 “중앙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오직 용담주민만을 바라보며 지역민원을 해결할 수 있는 후보, 당과 궨당을 넘어 역사를 알고 시대정신을 알고 동네의 문제점과 해결법을 알고 있는 기호 2번 김황국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한다.

또 “이번 지방선거는 지역의 속살들을 꿰뚫고 있고 지역현안 문제에 진정으로 힘이 되는 인물을 선택해야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며 “용담동의 안전을 더욱 굳건하게 다져놓고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려면 의정활동 경험이 풍부하고 지역 예산을 끌어올 수 있는 능력 있고 힘있는 도의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황국 후보는 “재선 의원이 돼서 △용담동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안전시설 보강 및 대형차량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법적 조치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며, △방음도서관을 건립하여 정말 작은 동네도서관이 아닌 용담동 모든 아이들의 학습공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도서관을 만들겠다” 며 또한 “△용담동 학생들과 동네주민들의 풍요로운 문화융성을 위해 다목적 문화센터를 연내 착공하고, △공항소음피해 지원을 위한 민간기구인 공항소음피해주민지원센터를 설립해 피해주민들의 실질적 피해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관내 노후경로당 재건축 및 건축추진과 △서문시장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6.12 총력유세에는 김황국 후보의 제일중학교 동창인 변종수 씨와 서초등학교 동창인 강정선 씨가 찬조연설자로 나서 김 후보를 응원할 예정이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