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측, 유진의 전 도의원 검찰고발11일 고발장 접수…장애인 폄하 허위사실공표 혐의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측 홍진혁 대변인이 유진의 전 도의원(현 제주보육사랑봉사회 자문위원)을 11일 검찰 고발했다.

고발 사유는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상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유 전 도의원이 11일 제주보육사랑봉사회 밴드에 게시글을 통해 문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홍 대변인은 설명했다.

"지난 14년 저가 비례대표 1번 받을 당시 문 후보님께서 저가 사는 시집동네 도의원 후보 찬조 유세와서 휠체어 타는 여자도 아닌데 휠체어 탔다고 사진까지 들고와 인신공격을 했다. 의장을 했던 분이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 육체적 장애는 이겨낼 수 있지만 심적으로 깊은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았다고 했다"

"존경하는 원장님들, 아이들을 아낌없이 사랑으로 보육하시고 아이의 엄마로서 능력있는 아이들을 키워줘야 되지 않겠나? 현명한 판단 부탁드린다. 문 후보 생각만하면 가슴이 떨려 글을 올린다" - (유진의 전 의원 게시글)

홍 대변인은 "유진의 전 의원은 원희룡 후보의 공식적 지지자로서 이런 게시글을 봉사회 밴드에 게시함으로서 문대림 후보가 장애인을 폄하하는 부도덕한 사람인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해 선거권자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어주었고, 공직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문대림 후보를 비방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홍 대변인은 "선거일이 불과 이틀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선거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중대한 사안으로 철저한 수사와 피고발인을 엄벌에 처해줄 것을 주문하다"고 덧붙였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