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김광수, “추억이 많은 곳 감회가 새롭다”11일, 김 후보 대정오일장 유세 통해 ‘991프로젝트’ 등 공약 발표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는 11일 대정오일장 유세를 통해 “한경면 저지리에서 출생, 안덕면 덕수리가 고향인 배우자를 만나 자주 방문했던 추억이 많은 대정지역에 인사를 다니다 보니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

김 후보는 “대정고, 대정여고, 무릉중학교 근무 경험으로 대정지역 교육현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다며 불편하고 위험한 통학의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김 후보는 △고교체제개편을 통한 새로운 교육환경 △991프로젝트를 통한 혁신적인 제주형 교육과정 △무상급식과 무상통학 등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특히 “무상통학은 스쿨버스를 우선적으로 배치하는 읍면지역 초등학교와 동등한 취지로 중고생들에게 통학비를 전면 제공하는 약속을 함께 하고 있다”며 무상통학 공약을 강조했다.

또한 김 후보는 “현행 내신 100% 입시제도의 단점을 해소하는 근본적인 해결책은 고교체제개편을 제대로 완성해서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교육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읍면지역 교육환경과 교육과정 모두 경쟁이 완화된 환경에서 다양한 아이들의 꿈을 실현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교육과정들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