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제주교육 바로서기 적임자는 ‘김광수’”11일, 좋은교육감추대운동본부 제주 “김광수 후보 지지한다”
“제주교육은 ‘전교조 지부장’보다 진정한 교육수장을 원한다”
[제주도민일보=송민경 기자] 11일 오후 2시 좋은교육감추대운동본부 제주도위원회가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좋은교육감추대운동본부 제주도위원회가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나섰다.

이들은 11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좋은 교육감 후보 추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전교조 출신이 아닌 교육감을 원한다”며 “작년 11월 이석문 전 교육감은 법과 원칙에 벗어난 교육청과 전교조와의 정책협의 결과를 각급 학교에 지침으로 내리는 바람에 교육청노조로부터 교육감이 아니라 ‘전교조 지부장’ 같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고 일침했다.

이들은 “내부형 교장을 공모하면서 전교조 간부 출신 교사를 4개교에 발령함으로써 열정적으로 근무하고 있는 승진대기 교원들을 실망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내부형 교장이 근무하는 혁신학교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놓고 교장이 학교를 잘 운영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특별예산을 받지 못하는 학교의 교육과정은 수준이하란 말과 다름이 없다”며 “지원을 받지 못하는 학교 학생들과 학부모도 동일한 혜택을 원하고 있으며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들은 “IB교육과정을 도입한다면서 IB교육과정을 가르칠 교원 확보, 교과서 번역, 막대한 경비와 시설 등을 고려하지 않고 도민을 현혹하고 교사들이 소화할 수 없는 교육과정을 도입하겠다고 공언 혼란을 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미래의 주인공인 학생들을 행복하게 만든다면서 각종 평가를 없애서 학생들의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있고 고등학교 입학내신제로 중학교는 수행평가와 친구 간 경쟁으로 학교감옥을 만들고 있다”며 “학교간 우열의 차를 고려하지 않고 한 번의 실수로 원하는 학교로의 진학을 포기하게 만들고 있어 비교육적이며 미래의 행복을 빼앗으려 하고 있다”고 비평했다.

이들은 “아이들에게 민주시민으로서의 진정한 의식과 사고를 배워줘야 함에도 불구하고 정치이념을 강조하고 교단을 진보와 보수로 양분하고 있는 현실을 개탄한다”며 “제주교육의 바로서기를 바라며 김광수 교육감 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개 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한편, 같은날 오전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석문 후보는 좋은교육감추대운동본부 제주도위원회의 김광수 후보 지지 기자회견에 대해 “저는 평생 배제논리와 이중잣대 속에서 살아왔다”며 “또 다시 이런 이중잣대의 논리가 제기 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