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고농도 미세먼지, 제주 자체 예보제 시행”원희룡 후보, 중국 협력 강화로 피해 최소화 방안 제시
원희룡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중국과 적극 협력해 고농도 미세먼지 피해 최소화 방안을 제시했다.

원희룡 후보는 11일 “최근 심화되고 있는 고농도 미세먼지는 대부분 중국에서 발생해 한반도로 이동하는 장거리 수송 스모그가 주요 원인”이라며 “고농도 미세먼지 문제는 국내 자체 관리시스템만으로는 개선이 어렵고, 중국과의 협력을 통해 영향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제주도는 자체 오염원이 적은 청정 지역이지만 중국에서 발생해 편서풍을 타고 이동하는 월경성 대기오염물질과 황사가 대기질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연구 결과 제주지역 미세먼지는 연평균 90% 정도가 중국으로부터 유입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만큼 중국과의 적극적 협력 체제로 환경측면에서 상생의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원 후보는 “월경성 대기오염물질 관리 협의체인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 물질 공동연구’, ‘동아시아 산성비 모니터링 네트워크’ 등과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겠다”며 “이들과의 협조 체제를 통해 사전예보제 실시 등을 구체화 하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한중 양자간 환경협력 체제인 ‘한중환경협력’과 ‘한중환경장관회의’를 통해 제주지역 피해상황을 알리고 인식시켜 나가겠다”며 “이밖에 다자간 환경협력협의체인 ‘아태환경회의’, ‘동북아환경협력고위급회의’, ‘한중일3국 환경장관회의’, ‘동북아 환경협력회의’, ‘한중일 환경교육협력회’, ‘한중일 황사공동연구단’, ‘기후변화대응지역협력’ 등 기구를 통해 중국측에게 대기질 개선을 적극적으로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이어 “중국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현상을 사전에 알리는 제주지역 자체 예보제를 도입해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를 높이겠다”며 “서귀포시 혁신도시에 입주한 국립기상과학원과도 협력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