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강성의 “성의있는 정치, 달라지는 화북”지난 9일, 화북주공아파트 4단지 입구서 총력유세 펼쳐
“화북동민만 바라보고 화북동민과 함께 걸어가겠다…”
지난 9일 제주도의회 도의원 선거 제주시 화북동 선거구에 출마하는 강성의 후보가 화북주공아파트4단지 입구에서 총력유세를 갖고 마지막 표 다지기에 나서고 있다.

제주도의회 도의원 선거 제주시 화북동 선거구에 출마하는 강성의 후보가 지난 9일 화북주공아파트4단지 입구에서 총력유세를 갖고 마지막 표 다지기에 나섰다.

이날 강 후보의 총력유세에는 문대림 도지사후보, 오영훈 국회의원, 김영순 제주여민회공동대표 등을 비롯,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총력유세 지지발언에서 문대림도지사 후보는 “화북의 변화가 제주의 변화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강성의후보와 함께 하겠다”며 “촛불시민이 만들어낸 문재인대통령의 정당,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나가는 정당,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정당 더불어민주당의 기호1번 강성의후보가 도의원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오영훈 국회의원은 “이제는 섬세한 여성정치인들이 필요한 때”라며 “국가예산구조와 지방예산시스템을 제대로 알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잘 아는 사람, 아파트 생활공동체를 새롭게 설계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강성의 후보”라고 표명했다.

지난 9일 제주도의회 도의원 선거 제주시 화북동 선거구에 출마하는 강성의 후보가 화북주공아파트4단지 입구에서 총력유세를 갖고 마지막 표 다지기에 나서고 있다.

유세 발언에서 강성의 후보는 “여전히 사람들에게는 화북이 변두리라는 인식, 주택가와 인접한 곳에 위치한 공업지역, 아직 시작도 못한 상업지역 개발, 점점 늘어나는 20년 이상의 낡은 집, 주차장문제, 정비되지 않은 도로 등 문제들은 산적돼 있지만 어느 것 하나 시원하게 해결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강 후보는 “이는 일꾼의 문제로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강성의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과의 소통과 참여, 성공사례 등을 통해 해결방안과 대안을 제시하고 제주도정을 설득하고, 국회의원, 정부를 통해 예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도정을 제대로 견인하려면 일당백의 경험과 실무경력이 필요하다”며 “이 모든 것을 갖춘 강성의가 그 일을 해내겠다. 선택해 달라 화북에서부터 더 나은 제주를 만들겠다. 화북동민만 바라보고 화북동민과 함께 걸어가겠다”고 토로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