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이석문 후보, 가짜뉴스까지 만드나”김광수 후보 선대위, “이석문, 목적 위해 수단·방법 안 가리나”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이석문 후보는 제주도교육감을 한 번 더 하자고 가짜뉴스까지 만들었다”며 “참으로 비열하고 추악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선대위는 “이석문 후보는 김광수 후보에 대해 TV토론회와 교육의원 활동 당시 영상을 교묘히 짜깁기해 김 후보가 마치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노란리본’ 착용 금지를 주장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만들어 SNS상에 무차별 유포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들은 “좌우 가릴 것 없이 가장 깨끗해야 할 교육감 선거를 이석문 후보가 더럽히고 있다”며 “높은 도덕성과 청렴함의 표상이어야 할 교육감 후보로서 할 짓이 아니”라고 꼬집었다.

또한 이들은 “더욱이 가짜뉴스는 유권자의 정치 혐오와 불신을 부채질 해 선거의 존재이유마저 더욱 떨어뜨릴 것”이라며 “이석문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책임뿐 아니라 도덕적 책임도 져야 한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선대위는 “우리는 이 후보의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대응 수단을 동원해 강력 조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