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이승아, ‘화재 현장’ 찾아 위로 격려 전해
이승아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오라동 도의원 후보는 지난 9일부터 10일 주말 선거활동을 멈추고 화재현장, 도로공사 현장을 찾아 위로와 격려를 전하고 있다.

이승아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오라동 도의원 후보는 지난 9일부터 10일 주말 선거활동을 멈추고 화재현장, 도로공사 현장을 찾아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이 후보는 지난 9일 동성마을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을 방문해 “화재 피해자는 지병이 있는 탓에 정상생활로 회복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이웃 주민들의 도움과 행정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하면서 피해자를 위로했다.

또한 이 후보는 10일에는 도로 완공이 지연되고 있는 연로로 공사현장을 찾아 공사관계자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후보는 “당초 올해 전반기에 완공 예정이었던 연오로 공사가 하반기까지 지연돼 소음, 분진, 이동불편 등 지역주민들의 직·간접 피해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며 “공사를 최대한 빨리 완공시켜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