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형 2차산업(제조업) 육성”원 후보, “대부분 육지부 생산제품 의존 경쟁력 약화 요인” 진단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원희룡 후보는 10일 제주형 2차산업(제조업) 육성을 공약했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의 제조업은 전체 산업의 3.4%로 전국 평균 29.4%의 1/8수준(업체수 2,200개, 종사원수 12,000명 내외)”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원 후보는 “제주의 인구와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소비재를 비롯한 다양한 제조업 상품수요도 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공급은 대부분 육지부 생산제품에 의존하게 돼 있다”며 “때문에 물류비 등으로 도민생활은 물론 지역산업 전반의 경쟁력 약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원 후보는 “제조업은 일자리 창출의 기본업종일 뿐만 아니라 대외적인 경제급변상황에 민감한 서비스업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며, 1차 산업과 3차 산업을 연결하고 뒷받침 할 수 있는 업종”이라며 “굴뚝이 없고 환경에 위해가 없는 ‘제주형 제조업’에 대한 지원대책을 마련해 제주의 제조업 비중을 5%이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를위해 원 후보는 “제주형 2차 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수립해 사업장 인허가 제도 등 민원 일괄처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창업, 기존사업 확장 및 경영 전반에 대한 컨설팅 지원과 행·재정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후보는 또 “지방정부가 추진할 사업은 민관합동투자방식(제3섹터)에 의한 방식으로 해 사업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사업수익이 도민에게 환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