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희룡 후보 낙선 전국 지방선거 '화룡점정'"제주민권연대, "제주 적폐세력 부활 움직임 저지 진보개혁 총단결"
원희룡 후보

제주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제주 민권연대)가 "이번 지방선거 화룡점정은 원희룡 후보 낙선"이라며 "개탄스럽게 제주에서 적폐세력 부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를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고 진보개혁진영 총단결을 호소했다.

제주민권연대는 8일 성명을 내고 6.13지방선거를 통해 친일반민주 적폐 세력에 대한 심판을 촉구했다.

제주민권연대는 "원희룡 후보는 누가 뭐래도 이명박, 박근혜 정권 탄생에 제주도 출신으로는 당연히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원희룡 후보는 국회의원 3선 재임 기간 동안, 한나라당 사무총장 시절에도, 4.3 공식행사에 단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았고, 심지어 4.3 위원회 폐지 법안 발의에 공동으로 참여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어 "원희룡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표를 적극적으로 행사했고, 친일진상규명특별법 제정을 반대해 친일적폐임을 스스로 인정했고, 5.18학살의 책임자 전두환에게 큰 절로 세배해 반민주독재 적폐임을 인정했다"며 "원희룡 후보는 이명박 정권의 핵심 정책인 4대강 사업을 추진하는데 한나라당 사무총장으로써 맨 앞장에서 역할을 하였고, 2014년도 세월호 정국에 경선도 없이 새누리당으로부터 전략 공천, 제주도지사로 당선돼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과 같은 길을 걸었음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고 비판했다.

제주민권연대는 "이번 6.13선거는 가장 가깝게 지난 4년 동안의 제주도정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규정한 뒤 "지난 4년 원희룡 후보는 도지사 재임시절, 현광식 비서실장의 비리행위, 핵심측근인 라민우 씨의 도정농단 의혹, 본인 거주지 용도변경 의혹, 본인과 배우자의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의혹, 납골묘 불법조성 의혹, 제주도민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상하수도, 대중교통정책, 쓰레기 정책의 실패, 그리고 결정적으로 난개발 정책을 막지 못했다"고 공격했다.

제주민권연대는 “이번 6.13지방선거의 화룡점정은 원희룡 후보의 낙선”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진보개혁 진영과 깨어있는 도민 모두가 나서 한 표라도 더 보태면 그만큼 나라가 나라다워지고, 제주가 제주다워질 것"이라고 투표를 독려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도민일보 2018-06-13 11:05:19

    위 댓글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고 특정 후보를 지지 혹은 비방하는 글을 게시한 경우로,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 권고에 따라 삭제합니다.

    * 2018년 6월 13일에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관련, 공식선거운동 기간인 5월31일부터 6월 12일까지는 인터넷 실명제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