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 “아라·영평 다목적 체육관 건립”문 후보, 지역민 의견 받들어 눈높이 맞춘 시설·운영계획 수립
문대림 후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제주시 아라동과 영평동 주민들을 위한 공약으로 다목적 체육관 건립 사업을 제시했다.

문대림 후보는 8일 “인구증가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제주시 아라·영평 주민들을 위해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복지시설 확충 차원에서 체육관 건립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주5일제 근무와 소득수준의 향상, 웰빙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주민들 생활 패러다임이 레저와 스포츠 활동으로 변화해 가고 있다”며 “아라동 및 영평동 지역 주민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첨단과학단지 인근 부지에 3층 규모의 체육관 건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시설될 체육관엔 수영장과 트레이닝장 기타 부대시설들을 도입해 주민들 눈높이에 맞춘 안심형 스포츠 센터로 자리하게 될 것”이라며 “시설 후 도민은 물론 동민들에게 개방해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겨울철에는 기온 하강으로 수영장 운영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만큼 아이스링크장 등 여러 대안들도 생각해 볼 수 있다”며 “이렇게 될 경우 체육시설 활용도를 높힘은 물론 피겨스케이팅과 스피드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전지훈련장 등으로 이용해 일석 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