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 “원 도정 4년은 제주4.3 암흑기”문 후보측, “유적지 복원 등 시늉만…문재인 4.3해결 공약 편승”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문대림 후보측은 “원희룡 도정 4년은 제주4.3의 암흑기였다”고 쏘아붙였다.

4.3유적지 복원과 문화재 지정, 유네스코 등재는 시늉만하고, 문재인 정부 4.3해결 공약에 편승해 뒷북행정을 해왔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문대림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정은 화해와 상생의 4․3정신 계승과 4․3의 완전한 해결을 통해 제주가 평화와 인권의 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야 한다”며 “하지만 원희룡 제주도정의 지난 4년은 ‘제주4·3의 암흑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전제했다.

이는 원 후보가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봤던 과거의 행적에서 알 수 있듯이, 원 후보의 그릇된 4․3인식이 도정에 투영된 결과로 보는 시각이 많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측은 “원 후보는 2008년 자유한국당(전 새누리당) 안상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를 폐지하는 법안에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며 “당시 원 후보는 제주출신으로서 한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제주4.3의 진상조사와 희생자‧유족 심사, 유해발굴과 기념사업 등 많은 사업들을 진행해온 4․3위원회 폐지에 동참한 데 대해 도민사회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문 후보측은 “제16대부터 18대까지 12년 동안 국회의원을 하면서 제주 4·3위령제에 단 한번도 참석하지 않는 등 제주4·3에 대한 도민 정서와는 거리가 먼 행보를 보여왔다”며 “원 후보는 도지사직을 수행하던 최근에도 제주 4·3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다”고 몰아세웠다.

문 후보측은 “제주4·3 70주년 추념일을 앞둔 지난 4월2일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제주4·3위령제에 참석, 국가 공권력에 의한 무고한 희생에 대해 사과를 한 사실조차 모른채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4·3 추념일 참석을 두고 ‘대통령으로서 처음 오시는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며 “추념일 다음날인 4일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선 제주4·3의 발발 원인을 남로당 무장봉기만을 언급하고 3·1절 경찰 발포사건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음으로써 제주4·3에 대한 무지 내지 편향된 시각을 여실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특히 문 후보측은 “원 후보는 지사 재직 중 제주4·3의 의미와 가치를 더욱 확대하고 미래세대에 올 곧게 계승하겠다고 밝혔으나 그 약속은 임기 내내 지켜지지 않았다”며 “4‧3유적지 복원 및 정비사업은 국비 확보에 손을 놓은채 4년째 소규모 ‘찔끔 정비’만 이뤄지면서 유적지 훼손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공세수위를 높였다.

문 후보측은 또 “원 후보가 지난 2015년에 추진 의사를 밝혔던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진척이 전혀 없는데다, 4․3유적지 598개소 중 문화재로 등록된 곳도 최근에 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수악주둔소 1곳에 불과한 실정”이라며 “원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하자, 이에 편승해 4·3특별법 개정 촉구와 4·3사업 추진을 언급하는 등 ‘뒷북 행정’을 펴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측은 “지난 4년간 제주4․3 해결을 한 발짝도 진전시키지 못한 원 후보는 더이상 ‘제주4․3’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4․3희생자의 정당한 배상과 보상,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군사재판 무효화 실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 등 산적한 4․3과제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무엇보다 차기 도정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