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측 "원희룡 불법행위 침묵 일관"4일 홍진혁 대변인 논평…5가지 의혹 해명·도민사과 촉구

문대림측이 원희룡 후보를 향해 불법행위와 대도민 사기극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홍진혁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원희룡 후보는 최측근의 각종 범죄행위를 비롯해 이미 사실로 드러난 거주지 용도변경과 불법 납골묘 조성,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위촉 등에 대해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변인은 "최측근 비리에 대해선 '개인일탈'로 치부하고, 자신의 부정·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진실을 덮으려 한다"며 "대변인의 허위 논평에 대해서는 자신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되풀이하고 있다"고 일침했다.

홍 대변인은 "원 후보는 자신이 살고 잇는 주택지를 취락지구로 용도변경해 재산을 증식했다는 셀프 특헤에 대해 그 과정과 배경 등 사실관계를 밝히고 5억원의 주택공사비에 대한 내역을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홍 대변인은 "도지사 취임 후 0.1% 최상류층만 혜택을 누리는 비오토피아 특별회원이 됐으며, 배우자가 비오토피아 레스토랑에 몇차례 갔었다고 한 만큼, 본인 출입 여부 및 배우자의 레스토랑 카드 사용내역을 즉시공개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홍 대변인은 "원후보는 비선실세 라민우 정책보좌관 실장의 '채용비리'와 녹취를 통해 드러난 이권개입 및 범죄사실에 대한 진실과 자신의 비호 여부를 밝혀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홍 대변인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기소돼있는 현광식 전 시서실장의 비리에 대해 도민들에게 공개 사과할 의향은 없는지 밝혀야 한다"며 "색달동 불법 납골묘 조성한 사실과 쓰레기 배출제의 대도민 사기극을 벌인 것에 대해 도민앞에 사죄하고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고 압박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도민일보 2018-06-05 17:31:45

    위 댓글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고 특정 후보를 지지 혹은 비방하는 글을 게시한 경우로,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삭제합니다.

    * 2018년 6월 13일에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관련, 공식선거운동 기간인 5월31일부터 6월 12일까지는 인터넷 실명제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