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고향 찾은 김방훈 표밭 다지기 집중4일 오전 수협어판장·오후 한림오일장 공략
“42년 행정경험 서촌사람 도지사 선택” 호소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4일 오전 7시30분 한림수협 어판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4일 선거일정을 오전 7시30분 한림수협 어판장에서 시작했다.

김 후보는 어판장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도 이곳 한림읍 수원리에서 어부와 해녀의 아들로 태어났다. 기후변화로 수온이 상승하여 어족자원 손실이 크다. 그 마음 충분히 알기에 어족 상시 감시 체계를 수립하여 수온 상승과 어족자원 보호에 남달리 신경 쓰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김 후보는 오전 8시30분 한림항 노조사무실을 방문하여 격려했다.

김 후보는 오후 3시에는 자신의 텃밭인 한림오일장을 찾아 일일이 상인들과 손을 잡으며 정직하고 청렴한 42년 경력의 한림사람 방훈이를 도지사로 만들어 달라며 표심을 자극했다.

한림 하나로마트 사거리 집중유세에서 “이제까지 도지사는 동쪽에서만 나왔다”고 짚은 김 후보는 “이제는 42년 행정경험을 갖춘 청렴한 사람이 도지사가 되야 하고, 서촌 사람도 한 번 만들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김용숙 배우자도 “김방훈 후보의 행정력과 포용력, 소통 능력을 담보할 테니 도지사로 반드시 당선 시켜달라”고 부탁했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4일 오후 1시부터 제주시 동문시장에서 가수 혜은이 씨(오른쪽)와 함께 유세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에는 용담1동 경로당에 들러 “미세먼지로부터 어르신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공기 청청기를 놓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제주형 연금제도를 도입하여 실질 소득이 증가하지 않았음에도 부동산 급등으로 재산 가치가 올라 연금을 받지 못하는 어르신이 50%가 늘었다. 제주형 연금제도로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후 1시부터 제주시 동문로터리에서 가수 혜은이씨와 함께 상인들을 만난 김 후보는 “동문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차장 부지를 확대하고, 영세 자영업자를 위해 카드 수수료율을 0.8%에서 0.5%로 낮추고, 시장에 화재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119에 신고가 되는 체제를 구축하여 안심하고 장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을 내놨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