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주정공장터 활용, 4·3복합센터 조성”원희룡, 행불인 추념관·유족지원 연계시스템 구축 역사성 부여
원희룡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제주시 건입도 주정공장터를 활용 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고, 배·보상을 구체화하는 등 4·3의 완전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원희룡 후보는 3일 “4·3 희생자와 유족들이 고령자가 많아 제주시 봉개동 평화기념관까지 왕래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4·3의 역사적 현장인 주정공장터에 복합센터를 건립해 역사체험장과 유족복지 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시 건입동에 위치한 주정공장터(5,272㎡)는 4·3 당시 한라산으로 피난 입산했다 1949년 하산한 주민들이 집단 수용됐던 곳이다. 또 4·3으로 인한 군법회의 수형자들이 갇혀 있다가 육지 형무소로 가서 행방불명된 비극의 현장이기도 하다.

원 후보는 “나이 드신 4·3희생자와 유족들이 건강관리나 간병 등 상시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관리센터가 필요하다”며 “복지 및 요양을 모두 제공하는 복합센터를 건립해 다양한 유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복합센터에는 행방불명인 추념관도 설치해 4·3 교육 등 역사체험장으로 활용토록 하겠다”며 “4·3의 기억을 평화의 미래로 승화시키는 다크투어리즘 장소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4·3 유족중 상당수가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적절한 치유사업이 필요한 만큼 광주트라우마센터와 같은 4·3 트라우마센터를 설립해 개인상담, 물리치료, 가족상담 등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의 경우 5천여명에 대해 2천4백억원이 보상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고 있으나 국가 공권력에 의한 피해를 당한 4·3 희생자나 유족에 대해서는 법률에 의한 배상이나 보상이 없다”며 “배·보상 대상은 희생자 1만4232명, 유족 5만9426명 등 기신고된 7만3658명과 추가 신고자까지 포함돼야 하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 등 관련규정에 따라 보상기준이 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현재 유족들에게 진료비 6000원은 지원되고 있지만 약제비는 지원이 안되고 있어서 약제비 일부라도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또 유족 생활보조비가 75세 이상 유족에게만 지원되지만 순차적으로 나이를 하향해서 70세 이상까지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해 “진료비 지원 대상자 연령을 1954년 9월 21일 이후에도 가능토록 조정하는 등 유족 복지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