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더민주 제주도당 환영 논평문 “비로소 한팀…김우남 전 최고와 권력교체”
도당 “큰 결단 아낌 없는 찬사” 필승의지 표명
[제주도민일보DB] 2일 김우남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선거운동에 합류할 것을 선언하면서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와 더민주 제주도당은 잇따라 논평을 내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사진은 2016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시 위성곤 후보(가운데) 총력유세전에 함께한 김 전 최고위원(왼쪽)과 문 후보.

2일 김우남 전 최고위원 합류로 든든한 우군을 확보하게 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비로소 ‘원팀’이 됐다”며 환영인사를 밝혔다.

문대림 후보는 이날 “이제야 비로소 우리는 하나의 생각, 하나의 행동, 하나로 가는 한팀이 됐다”며 “김우남 전 최고위원과 함께 제주도 권력교체, 새시대를 여는 역사를 쓰겠다”고 선언했다.문 후보는 먼저 “저의 경선 경쟁자셨던 김우남 전 최고위원께서 제주도의 미래를, 다음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큰 결단을 해주셨다”고 사의를 밝혔다.

“민주 정부 1·2기 출범에 지대한 공을 세우시고, 민주 정부 3기의 완전한 성공인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인으로서 ‘사명감’을 보여주신 김우남 전 최고위원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며 거듭 고마움의 뜻을 표명했다.

문 후보는 이어 “제주를 포함해 대한민국 전역에 평화의 물결이 넘실대고 있다. ‘평화, 새로운 시작’을 한라에서부터 시작해 백두까지 닿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김우남 전 최고위원께서 잡아주신 이 손, 꼭 붙잡고 제주도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역사를 반드시 쓰겠다”고 다짐했다.

문 후보는 다시 한 번 “이제 더불어민주당은 ‘완전한’ 더불어민주당이 되었다”며 “뜻은 높게, 몸은 낮게 더 힘차게 전진하여,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기 위해 도민만 믿고, 도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제 제주도는 한팀의 집권여당으로서 그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것”이라며 “6월 13일 제주도민께 불통과 독단의 도정에서 소통과 공감의 도정을 선물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김우남 전 최고의원의 큰 결단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며, 모든 당원들이 ‘한팀’이 되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 전 최고의원은 이날 김희현 후보(일도2동을) 출정식에 이어 3일 홍명환 후보(이도2동갑) 출정식에 지원유세를 한다. 오는 4일에는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대위에 참석 후 문 후보의 필승을 위해 적극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