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추자도 공무원 부상, 사후대처 ‘논란’27일 체육주간 행사 중 아킬레스건 파열…1년간 재활치료
직원 부상에도 회식 강행…책임자 사과 없어 가족들 ‘분통’

체육주간 행사 도중 추자도 공무원 양모씨(31)가 아킬레스건 파열로 긴급이송된 가운데 면장 및 책임자의 무책임한 사후대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양모씨가 부상을 입은 것은 지난 27일 추자도에서 열린 체육주간 행사에서 족구를 하던 도중이다.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며 해경에 의해 제주시내 모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29일 오전 수술을 받았다.

담당의사 등의 말을 종합하면 향후 1년간은 재활치료를 해야 원활한 생활이 가능할 정도의 중상.

그러나 이 과정에서 추자면사무소의 부적절한 대처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사고가 난지 3일째가 되고, 직원이 수술까지 받았지만 담당계장은 물론 부면장, 면장 모두 병원에 방문하지 않은 상황.

그나마 추자면 직원 중 교육차 제주도에 나와 있던 계장이 방문해 안부를 물었을뿐, 수술이라든가 향후 대책 등에 대해서는 가족들과 한마디 상의도 없었다고 한다.

특히 추자면에서는 사고가 난 28일은 체육주간행사 뒤풀이 회식, 다음날인 29일에도 전직원 회식이 이뤄졌다.

면장 역시 가족들과의 통화에서 양모 주무관의 안부만 물었을 뿐 향후 처리 등에 대해 한마디 말도 없었다고 한다. 또한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한마디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후처리도 애매한 상황이다.

공무중인 경우 공상처리를 통해 6개월간의 병가 및 종료시점으로부터 3년간 질병휴직이 가능하다. 휴직기간에도 급여는 100% 지급된다.

그러나 체육주간행사의 경우 준공무중으로 분류돼, 공상심의위를 통과할 수 있을지 미지수인 상황.

이에 제주시는 공상심의위를 통해 공상처리를 받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고, 차선으로 공무원보험에 의한 처리를 한다는 계획이다.

양 모 주무관은 “아무리 체육주간 행사중이었다고 하지만 직원이 부상을 당해 수술까지 받아야 하는 실정인데, 책임자가 오지도 않고 직원들은 이틀 연속 회식을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토로했다.

가족들도 “병원 입원부터 수술까지 단 한마디 상의도 없었고, 오늘에야 시청 총무과장이 와서 공상 처리 등에 의논했다”며 “최소한 직원이 다쳤으면 책임자가 와서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는게 순서 아니냐”며 “전화 통화에서도 미안하다는 한마디 없었다”고 울분을 토했다.

추자면장은 <제주도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전화통화에서 '고생이 많으십니다'라고 위로했고, 내일 주민자치계장과 담당 계장이 가서 자세한 설명 등을 할 예정”이라며 “매일 직원들을 보내고 있고, 금요일에는 저도 방문해 자세한 사항을 설명 드리고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해명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2
전체보기
  • 또 기사 났네요 2018-06-12 00:55:15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던데 스스로 부끄럽지도 않은가 참..
    갑질행정 그만하시지요   삭제

      답글 입력
    • 참... 2018-06-11 15:33:11

      면장 부면장은 말할것도없고. 담당계장도 참. 저라도 갈게요해야지.   삭제

        답글 입력
      • 유세 2018-06-06 17:04:03

        선거가 부하직원보다 중요한가요
        윗사람들 챙기기에만 바쁘니 그런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삭제

          답글 입력
        • 대박이네 2018-06-05 09:03:01

          야 면장 대박이네.
          체육행사 중 직원다쳤는데.
          회식2번하고 금요일날 가보겠다고.
          직원 다친거 수습하는거보다 더 중요한 일이 멀까 궁금하네.

          와 진짜 무개념이다.
          이런건 결재라인에 있는 사람들 다 짤라버려애됨.
          이렇게 무책임한 사람들이 있나   삭제

            답글 입력
          • 책임있는 행동 2018-06-03 12:29:55

            이번 기회로 주말 강제동원 사례를 없애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구성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채 상명하복으로 진행되는 각종 체육행사, 봉사활동, 행사동원 등이 문제의 온상입니다.
            사고처리에 대한 명확한 기준 없이 강제 동원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하지 않을까요?   삭제

              답글 입력
            • TT 2018-06-02 15:08:30

              치료 받는 과정에서 직장동료분들이
              눈치 주시지말고, 적극도와주셔야 할꺼같네요   삭제

                답글 입력
              • hh 2018-06-02 15:03:41

                사후처리가 어찌 될지 궁금합니다.
                다친것도 서러운데...
                양모군에게 어떠한 불이익이 없으면하네요   삭제

                  답글 입력
                • 공상처리 2018-06-02 06:27:49

                  자율이 아닌 강제성이 있는 직장체육행사 였던만큼 반드시 공상처리 해줘야....

                  휴일에 거기 강제동원 되서 다친것도 서러울텐대.
                  1년이상 재활해도 완전하게 다 나을 수 없을텐데 충분하게 재활 할 수 있도록 해주셔야 할 듯.   삭제

                    답글 입력
                  • ??? 2018-05-31 16:04:38

                    회식..ㄷㄷㄷㄷㄷㄷ   삭제

                      답글 입력
                    • 2018-05-31 15:17:55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면 망치로 뒷꿈치를 내리치는듯한 엄청난 통증을 참아야 되고 심할경우 수술을 통해 철심을 박고 재활 역시 쉬운일이 아닙니다. 수술 후에도 근력이 약해질 수 있고 통증이 재발할 수도 있으며 재파열에 대한 걱정때문에 심적으로도 굉장히 힘들 수 있습니다.
                      환자 가족의 입장이 되서 부디 자신의 자녀가, 가족이, 형제가, 다쳤다고 생각하시고 지금이라도 확실한 대처를 바랍니다.   삭제

                        답글 입력
                      9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