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황국 “지역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김 후보, 지역 중소상공인들과 만나 애로사항 청취…“대책 추진”
김황국 제주도의원 용담동 선거구 후보.

김황국 후보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황국 제주도의원 용담동선거구 후보(자유한국당) 후보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 중·소상공인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김황국 후보는 “지역상인들은 하나같이 ‘장사가 안되는 것이 아니라 속된 말로 죽을 지경’이란 말로 현재 용담지역 중·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털어놨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황국 후보는 “용담동에는 공항주변상권의 중심지 역할을 하며 많은 소상공인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들 소상공인들과 나홀로 자영업자들은 운영자금 부족, 종사자들에 대한 임금을 지불할 여건 미흡 등 여러 가지의 어려움 속에서 고통받고 있어 이 분들에 대한 근본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황국 후보는 ““급격한 매출감소 등 경제적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중·소상공인을 위해 금융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지원대책을 찾아내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황국 후보는 ““기존 중·소상공인의 경영 지원과 더불어 퇴직·은퇴자·청년 창업 지원을 확대하고, 실패에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지원책을 통해 중·소상공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