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희룡, “문대림 의혹제기 허위사실”원 후보, 손님과 함께 식사가 전부...특별회원 혜택 전무
기자회견 자처, 배우자 식당 이용이 전부 조기진화 부심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2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오토피아 특혜회원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한국판 비버리힐즈라고 불리는 비오토피아 파문 확산을 조기 진화에 나섰다.

다만 원 후보는 “극히 일부의 경우 배우자가 식당에서 손님들과 함께 식사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는 손님들의 편의를 위한 것이었고, 점심 몇 차례가 전부”라며 “배우자는 식당이용과 관련해 특별회원으로서 혜택을 받은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원희룡 후보는 2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대림 후보가 25일 제기한 비오토피아 특별회원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원 후보는 이날 모든 사실을 부인하며 문대림 후보측이 제기한 일련의 의혹제기를 두고 “허위사실 공표”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원 후보는 “온천사우나, 위트니스 클럽 및 수영장, 레스토랑, 골프, 숙박 등을 이용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특히 도지사 재임기간 중 단 한차례도 골프를 친 적이 없다. 그 식당에 간 기억조차 없다”고 밝혔다.

박종규 비오토피아 주민회 전 회장이 2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후보에 쏟아진 비오토피아 특혜회원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종규 비오토피아 마을회 전 회장도 참석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종규 전 회장은 원희룡 후보측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우선 “(원희룡)캠프에서 (당시상황을)사실대로 이야기 해달라며 (어제)연락이 왔다. (문제의) 장본인이 나다. 내가 안들고 왔으면 (원희룡 후보가) 휘말리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이게 무슨 큰 문제인 것처럼 하고 있다. 본인이 거절한 것을 침소봉대 해서 저로서는 미안하다”고 말했다.

“처음에 박 회장님이 비서실에 특별회원 문서를 두고 나왔다고 입장을 밝혔는데 지금은 왜 가지고 나왔다고 밝히냐?”는 취재진 질문에 박 회장은 “기억이 왔다 갔다 해서 그랬다. 자꾸 어느 책상에 두고 나왔는지 (원희룡 후보측에서) 자꾸 물어보니 기억이 안나서 빼버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문대림 후보측이 제시한 문서를 “허위 문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민회에서 생산한 문건이 아니라는 것이다.

“문대림 캠프에서 제시한 문건에는 왜 원희룡 지사는 명단에 포함돼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박 회장은 “주민회에서 생산된 문건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박 회장은 “(원희룡 지사)재임기간 동안 특혜회원으로 관리는 했다”며 다만 원희룡 후보 아내가 할인혜택을 받았는지 여부는 “모른다”로 일관했다.

한편 이날 원 후보는 쏟아진 취재진 질문에 “기억이 없다”고 일관했다.

원 후보는 후보자 아내가 직접 계산했냐는 질문에 “난 알 수 없다. 계산한 것은 2~3차례였다고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할인혜택 받은 적이 전혀 없다”며 “할인혜택을 받았다고 주장한 분이 근거를 제시해라”고 문 후보측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박종규 회장이 며칠 지사 집무실을 방문했냐는 질문에는 “기억이 없다. 박종규 회장님이 더 기억을 잘 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잇따른 고발을 누구 명의로 하는 것이냐. 캠프 명의로 하는 것과 후보 명의로 하는 것이 의미가 다를 것”이라는 질문에 "실무적인 일"이라고 일축했다.

# 다음은 박종규 비오토피아 전 주민회장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비오토피아 전 주민회장을 맡았던 박종규 입니다.

오늘 모 방송국에서 열린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원희룡 후보 및 부인이 비오토피아 특별회원권을 받고 골프를 치고, 스파를 이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대림 후보 캠프 홍진혁 대변인과 민주당 제주도당 송종훈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원희룡 후보 부인이 이른바 황제 대우를 받으면서 비오토피아 내 스파와 연관된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비오토피아 주민회장으로서 유감을 표명하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겠습니다.

원희룡 후보에게는 도지사 취임 후 민원 건의차 도지사실을 방문한 자리에 특별이용권(부부동반용) 사용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사실이 있습니다.

또 원희룡 후보는 도지사 직을 수행하면서 비오토피아에서 숙박이나 스파, 그리고 관련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일이 전혀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원희룡 후보의 부인의 경우에는 비오토피아에서 숙박이나 스파, 그리고 관련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일이 전혀 없음을 확인하는 바입니다.

아무쪼록 이번에 전혀 사실이 아닌 문대림 후보의 발언과 홍진혁 대변인 및 송종훈 대변인의 논평으로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처럼 호도되면서 잘못된 여론이 형성되는 점이 없기를 바랍니다.

2018년 5월 25일

비오토피아 전 주민회장 박종규

※[알립니다] 해당 입장문은 박종규 전 비오토피아 주민회장이 직접 언론사에 전달하기 어려움에 따라 원캠프에서 대신 발송해줄 것을 부탁해 옴에 따라 원캠프에서 발송한 것입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