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더민주 융단 폭격에 원희룡 '사면초가'김현 대변인, “측근비리·관권선거·민주당 입당설 원희룡 사죄하라”
브리핑, “박근혜 정부 적폐 온상 그대로, 공정행정 빛 좋은 개살구”
원희룡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측근비리, 관권선거 의혹, 더불어민주당 입당설, 불법선거 운동 등 박근혜 정부 적폐와 똑같은 모습이라는 비판으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으로부터 융단 폭격을 맞았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5일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측근비리, 관권선거 의혹, 가당치 않은 민주당 입당설, 원희룡 후보는 제주도민들에게 사죄부터 하라”고 쏘아 붙였다.

김현 대변인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를 둘러싼 측근비리와 관권선거 개입 의혹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조직폭력배 겸 불법 카지노환치기업자와 결탁해 이권개입에 연루된 자신의 최측근을 도청 주요 요직에 편법 채용한 것도 모자라, 공무원의 성향을 분류했다는 사실은 박근혜 정부 적폐의 온상을 그대로 보고 있는 듯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더욱이 최근에는 도청 홈페이지를 이용한 불법 선거운동과 선거 캠프의 공식 홈페이지 서버를 도청 공무원이 관리한 의심 사례까지 드러난 것 또한 박근혜 정권에서 벌어졌던 국가정보원 요원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하고 관권선거를 일삼아 온 걸 연상케 한다”며 “이렇게 본인을 둘러싼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음에도 원희룡 후보는 유구무언인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정경유착에서 벗어나 깨끗한 행정, 공정한 행정을 위해 뭐든지 하겠다는 것은 역시나 빛 좋은 개살구 같은 허울뿐이었나”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현 대변인은 또 “갈수록 확산되는 의혹에 원희룡 후보가 직접 나서서 해명을 해야 하는 것은 물론 위법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받아야 한다”며 “최근에는 일말의 가능성도 없는 민주당 입당설을 흘리면서 지지율 관리에 나서고 있다고 한다. 입당은 가당치도 않은 주장으로 혹세무민하려는 술책”이라고 원 지사를 깔아 뭉갰다.

김 대변인은 “터무니없는 말로 더불어민주당의 명예를 훼손한 원희룡 후보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5일 게재한 원희룡 후보 관련 현안 서면브리핑.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