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元, 어촌계장 활동비 지원 규모 '묵묵부답'원희룡 후보, 사기진작 및 처우개선 위해 조례 개정 약속
원희룡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마을 어촌계장과 사무장 표심을 얻기 위해 활동비를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내놨지만 정확한 지원 규모는 밝히지 않고 있다.

원희룡 후보는 25일 어촌계장과 사무장에게 기본수당 등 활동비를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원 후보에 따르면 도내 102개 어촌계에는 어촌계장과 사무장 총 15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어촌계장·사무장은 마을어장 관리, 해안 청소, 수산물 통계 작성 등 각종 해양수산 관련 기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별도의 행정지원을 받고 있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것이 원 후보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원 후보는 “현재 이·통 사무장에게 지원되고 있는 기본수당, 교통보조비 규모를 기초로 어촌 계장·사무장에게도 이에 준하는 활동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어촌계 운영을 도울 수 있는 별도 지원조례를 제정해 사기진작 및 처우개선 노력(제주특별자치도 어촌계 등의 지원에 관한 조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제주도민일보>는 25일 오전 원희룡 후보측 관계자에게 어촌계장과 사무장에게 얼마나 지원할 계획이냐고 물었지만 오후 5시 현재까지 답변하지 않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