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마늘 수매가 3000원, 농민 반발 예상마늘제주협의회 1kg에 3천원 결정, 농민들 3200원 요구에 못미쳐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제주산 마늘 농협 수매가가 1kg에 3000원으로 결정되면서 3200원을 요구해온 농민들이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마늘제주협의회(회장 이창철 대정농협 조합장)는 21일 농협 제주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올해산 마늘 수매단가 결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1kg에 30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마늘제주협의회는 이 같이 결정한 이유로 예년에 비해 밭떼기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데다 전국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생산량이 전년대비 18% 증가, 육지부 마늘 산지폐기가 이루어지는 등 시장가격 전망이 매우 불투명한 상황 등을 꼽았다. 하지만 농협은 올해산 마늘 판매로 이익 발생할 경우 연말 농가에 환원키로 결정했다.

반면 농민들은 생산비와 지속가능한 마늘 농업을 위해서는 1kg에 최소 3200원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18일에는 농협 제주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한편 각 농협에서 2018년산 마늘 계약재배사업 신청량은 9697톤으로 집계 됐으며 전년(1만48톤)보다 3.5% 감소한 물량이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