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2공항계획 관련, 도지사 후보 3인 응답문대림, 고은영 예비후보 “제2공항계획 원점 재검토 할 것”
원희룡 예비후보 “사전타당성 재검토 용역 결과에 따를 것”
최근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각 정당과 무소속 도지사 후보 5명에게 보낸 제2공항계획과 관련한 질의서에 문대림, 고은영, 원희룡 후보가 응답했다.

최근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이 각 정당과 무소속 도지사 후보 5명에게 보낸 제2공항계획과 관련한 질의서에 문대림, 고은영, 원희룡 후보가 응답했다.

제2공항범도민행동은 13일 제2공항계획 관련 질의에 답변한 3명 후보의 답변 내용을 공개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예비후보는 “제2공항계획을 원점 재검토 하겠다”며 “주민 동의 없는 제2공항 건설로 4·3, 강정해군기지 건설 때와 같은 주민 갈등이 다시 한 번 일어나게 할 수는 없으며 또한 국가가 일방적으로 국책사업을 결정하고 시행하는 시대는 이제 막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예비후보는 “당선이 된다면 우선 문재인 대통령과 국토교통부에 지금까지 진행된 제2공항 관련 계획을 일시 정지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며 “또한 제주공항 확충의 근간이 되는 항공 수요에 대해 제주의 미래 가치인 환경 수용성을 고려한 심도 있는 재검토를 실시하고 재검토 과정에서 이해관계자를 배제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인사들로 ‘공론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제주 항공 수요 재검토 결과에 따른 항공 수용력 확충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고은영 제주녹색당 도지사 예비후보도 원점 재검토 입장을 내세우며 “난개발의 상징으로 현재 쓰레기, 오폐수, 문제, 지가 상승 문제를 증폭시킬 제주제2공항 계획 백지화를 강력히 중앙정부에 요구하고 일체 행정 행위 중단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 예비후보는 “제주의 생태-자원 용량에 대해 자연, 생활, 인문, 사회 환경 전반에 걸쳐 전면적인 진단과 함께 제주도민과 함께 쓰레기, 교통 등의 현안과 제주 미래에 대한대한 공론화 설계를 하겠다”며 “이를 위해 각 세대와 지역과 직업 등이 균형 있게 참여하는 (가)‘제주의 현재와 미래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하고 국제자유도시법 폐기, 생태환경 중심 특별자치법 대체 입법을 하겠다”고 밝혔다.

무소속 원희룡 도지사 예비후보는 1번 질의에 대한 두 개의 보기 중 ‘1.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 2. 제주제2공항 계획을 대로 추진해야 한다.’에 대한 답은 하지 않고 바로 자신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원 예비후보는 주장한 내용의 요지는 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검토 용역 결과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즉, 조사결과에 문제가 있다면 제2공항계획을 전면적으로 재검토 할 것이며 문제가 없다면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원 예비후보는 “제주도민의 25년 숙원사업이 확정됐다는 도민들의 평이 많았다. 또한 제2공항은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도 지역공약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 후보시절인 2017년 4월 18일, 제주도를 방문해 ‘제2공항은 사업 추진의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고 공항이 들어설 지역 주민과의 상생 방안 마련을 전제로 조기에 문을 열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 예비후보는 “현재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에 대한 입지타당성 재검토 용역을 재발주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전국 최초로 국책사업의 사전타당성 재조사가 들어간 제2공항은 반대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 결정한 것이기 때문”이라며 “우선 이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원 예비후보는 “조사 결과, 심각한 오류가 있다면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고 반대로 큰 문제가 드러나지 않고 의혹이 해소된다면 도민의 숙원사업인 만큼 정상 추진돼야 할 것”이라며 “도민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추진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