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교육의원
김장영 “영재학급 운영제도 개선”
김장영 교육의원 예비후보

제주도 교육의원 제주시 중부선거구 김장영 예비후보는 9일 ‘영재학급 운영제도 개선’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현재 운영중인 영재교육 일부는 거점학교(지역 공동 영재학급)에서 운영하고 있어서 학교의 부담이 되고 있고 선발 학생 중에서 중도에 포기하는 학생들이 발생하고 있어서 전형 방법을 개선할 필요가 있으며 영재교육을 담당하는 교사의 연수도 보다 체계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모든 영재교육은 지역교육청, 학생문화원, 교육과학연구원, 국제교육정보원에서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며 “특히 읍, 면 지역의 초등학교 영재학급 운영은 각 지역별 외국어학습관을 이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예비후보는 “중·고등학교의 경우 특정학교에 개설된 영재학급 운영에서 벗어나서 권역별로 영재학생을 분야별로 선발해서 합동으로 운영하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선발기준도 학교별로 ‘교사관찰추천제’ 방식을 정해 전형하고 있지만 엄정한 기준을 정해 영재성을 가진 잠재력을 갖춘 학생들이 선발되도록 법령과 제도를 정비하겠다”며 “영재교육을 담당할 교사들은 지금처럼 단기적인 연수가 아니라 중·장기적인 연수계획을 수립해 영재교육 전문기관에서 역량을 배양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영재교육은 단지 공부 잘하는 학생들의 심화학습의 장이 되서는 곤란하고 모든 학생이 영재교육이 필요한 것도 아니며 특정한 분야에서 독특한 능력을 갖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잠재된 능력이 계발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에서는 올해 38개 영재교육기관에서 65학급 1300여명의 잠재적 영재성을 가진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학, 과학, 발명, 정보, 문예창작, 예술 분야에서 영재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