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교육의원
김상희 “제주어 보전 위한 프로그램 운영”
김상희 교육의원 예비후보.

제주도교육의원 제주시 서부선거구 김상희 예비후보는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어 보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추진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김 예비후보는 “유네스코에서 제주어를 사라져가는 언어로 등록하고 문화유산으로서의 보전을 위해 소멸위기가 아주 심각한 상태로 분류해서 제주어를 초·중·고의 교과내용에 포함하여 교육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제주지역 학생들의 제주어 인지도가 매우 낮아 제주어 보전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며 사라져 가는 제주어 보전을 위해 제주어 교육 자료를 개발, 보급하겠다” 며 “이를 위해서 제주어 교사양성과 제주어 활용 문화콘텐츠 상품개발 지원, 제주어 정책연구 등 기타 활성화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제주도와 도관광협회 협력하여 제주어 간판을 점차 늘려가는 정책을 추진하며 제주어 간판이름이 생소하지만 제주인의 삶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도민과 관광객의 호감을 받을 수 있다”며 제주어의 현실적인 사용책도 내놓았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도에서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세워 사전편찬 등 제주어 보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부족한 부분이 많아 제주어 보전과 육성조례를 개정해 관광해설표지와 관광안내 책자 등에 제주어 명기를 의무화 하도록 하겠다”며 “제주도와 교육청이 협력해 일회성 행사가 아닌 정규 교육과정에 추가해 제주어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