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경학 “우산 같이 쓰는 '경학이' 될터”김 예비후보, 29일 선거사무소 개소 본격적인 표밭다지기
김경학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김경학 예비후보는 “지역주민들과 우산 같이 쓰는 우리 경학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구좌읍.우도면)는 29일 오후 3시 구좌읍 세화리 동부물류사거리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표밭다지기에 나섰다.

김경학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김경학 예비후보의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위원장(현 국회의원)을 비롯해 오영훈 국회의원, 김우남 전 3선 국회의원,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도의원 예비후보, 관내·외 각 자생단체장 및 지지자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힘을 보탰다.

개소식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김 예비후보는 “제가 태어난 곳은 송당이지만, 저를 키워준 곳은 구좌이자 제주”라며, “지금까지 주민들과 늘 함께하는 ‘우리경학이’가 되려고 노력해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예비후보는 “도의원 임기내 지역구의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문화·교육·복지 등 지원과 기반 확장 등 괄목할만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왔다”며, “이 모든 것은 지역주민과 함께 힘을 모아 이뤄낸 성과”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가슴 아픈 가정사를 설명하면서 “비를 맞아본 사람만이 우산이 필요한 걸 알고, 어떤 우산이 필요한 지도 안다”며, “주민과 더불어 비를 함께 맞아주고 때로는 우산을 같이 들어주는 그런 ‘우리경학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힘 있는 재선 의원이 돼 지역현안과 도정현안를 풀어가는데 책임있는 역할을 해 나가겠다”며 “주어진 현안은 물론 이슈를 생산하고 주도하면서 결과에는 반드시 책임지는 정치를 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높은 곳보다는 낮은 곳으로, 밝은 곳 보다는 어두운 곳으로, 따뜻한 곳 보다는 차가운 곳을 쫓아다니겠다”며, “구좌 우도의 ‘우리 경학이’를 넘어 제주의 ‘우리 경학이’가 되겠다”는 포부를 내보였다.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는 29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김경학 예비후보는 송당에서 태어나 세화중학교와 세화고등학교 그리고 제주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제10대 제주도의회에 당선돼 초선의원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역임하면서, 우수의정대상, 카메라기자회 선정 올해의 의원상, 우수조례상, 동료의원 및 공직자가 선정한 베스트 오브 베스트 의원상, 6급이하 공직자가 선정한 존경하는 우수 도의원상, 장애인정책 우수의원상 등 각종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